제2회 노을동요제
보도자료
HOME > 보도자료

 
작성일 : 21-11-08 09:15
제8회 노을동요제-보도자료-3-대상에 울산 다온소리중창단(2021년 11월 2일)
 글쓴이 : 노을
조회 : 28  
   제8회_노을동요제-보도자료-3-대상에_울산_다온소리중창단_2021년_11월_2일_.pdf (141.4K) [1] DATE : 2021-11-08 09:15:09
   http://www.ptsi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4402 [9]
   http://www.ptsisa.com/news/articleView.html?idxno=34401 [7]



8회 노을동요제, 주옥같은 창작동요 세상에 첫 선

울산 다온소리중창단, ‘주렁주렁으로 대상 영예

전국 123팀 참여, 예선 통과한 14팀 본선 경연


 
제8회 노을동요제-보도자료-3-대상에 울산 다온소리중창단



해를 거듭할수록 전국 최고의 명성을 자랑하는 노을동요제가 지난 1030일 오후 1시부터 평택시 한국소리터 지영희홀에서 본선의 화려한 막을 올렸다.

 

올해 8회 노을동요제영예의 대상은 울산지역에서 연합으로 출전한 다온소리중창단의 주렁주렁이 차지했다. 세상에 처음 탄생한 동요 주렁주렁은 심진하 작사, 이명선 작곡, 김지효 지도로 아홉 명의 어린이들이 불러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 노을동요제는 지난해보다 44곡이 늘어난 123개 창작곡이 엄격한 예선을 거쳤으며, 그중 14곡만이 본선에 진출했다. ‘8회 노을동요제는 우열을 가릴 수 없을 정도로 그 어느 해보다 뛰어난 실력을 자랑했으며, 실제 집계 점수도 소수점 단위까지 가릴 정도로 치열한 경쟁이 이어졌다. 이날 영상은 TV녹화로 전국에 방송되고 곧이어 유튜브에도 업로드 할 예정이다.

 

8회 노을동요제 영예의 대상을 수상한 주렁주렁은 풍성한 결실을 맺는 가을을 비유한 곡으로 다온소리중창단의 경쾌한 안무와 발랄한 리듬으로 풍성한 가을을 잘 표현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영예의 대상 수상팀에게는 상금 300만원과 함께 최현규작곡상과 상금 100만원, 지도상과 상금 50만원이 주어졌다.

 

이날 최우수상은 경남 거제에서 출전한 강경민 참가자의 엄마바다와 경기연합으로 출전한 늘해랑중창단의 국악동요 얼쑤, 탈춤한마당이 수상의 영예를 안아 각각 150만원의 상금과 지도자상을 수상했다.

 

이날 축하무대는 펭수 요들샘으로 잘 알려진 이은경과 알프스 요들친구들이 출연해 멋진 요들송과 카우벨 연주 등을 들려줬으며, 어린이들에게 동요를 지도하는 선생님들의 모임 동요샘과 지난해 대상을 수상한 아이그린중창단이 무대를 함께 했다.

 

특히 올해 심사위원으로는 19919MBC 창작동요제에서 하늘나라 동화를 불러 대상을 수상한 소프라노 국은선 씨가 심사를 맡았으며, 청소년의 시각에서 평가를 맡은 청소년 심사위원 두 명이 처음 심사에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초등학교 6학년, 중학교 2학년으로 구성된 청소년 심사위원들은 아동들이 즐겨 부를 수 있는 노래를 직접 선택한다는 막중한 책임으로 이날 심사에 임했다.

 

동요 노을작곡가 최현규 심사위원장은 올해는 그 어느 때보다도 참가곡의 수준이 높아 우열을 가리기 힘들었다, “코로나가 빨리 사라져서 내년에는 꼭 대면 행사로 치러지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8회 노을동요제는 평택시가 주최하고, 평택시문화재단·평택시사신문·노을문화재단()·SK브로드밴드 기남방송이 공동 주관했으며, 평택시의회·경기도평택교육지원청이 후원했다. 이번 대회는 SK브로드밴드 계열 전국 22개 케이블TV를 통해 오는 1113, 토요일 녹화 방송될 예정이다.

 

올해도 지난해와 같이 코로나19로 인한 무관중 비대면 대회로 치러졌으며, 입장자도 철저히 제한하고 출연자와 지도자, 관계자만 입장해 TV방송 녹화 형식으로 진행했다. 또한 각 팀들은 서로 동선이 겹치지 않도록 사전에 계획해 입장부터 본선 경연, 퇴장과 귀가까지 단 한 팀도 동선이 겹치는 일 없이 진행했다.

 

8회 노을동요제 수상자

대상-다온소리중창단(주렁주렁/울산연합) 최우수상-강경민(엄마바다/경남 거제), 늘해랑중창단(얼쑤, 탈춤한마당/경기연합) 우수상-러브엔젤스(노을처럼/경남 양산), 김시아(여름나무/경기 수원) 장려상-노은율(엄마의 사랑 같은 계절/경기 성남), 김예담(등대의 노래/경남 창원), 푸른소리중창단(뿔이 자랐어/전북 군산), 이윤서(가을나무/경기 용인) 고운소리상-아름불휘(상상여행/경기연합), 위드엔젤스(가을향기/서울경기연합), 김채윤(달님과 달리기/충남 당진) 맑은소리상-라임트리프렌즈(세상은 커다란 도화지/경기연합), 사이좋은 자매(산책이 좋아/경기 용인) 최현규작곡상-주렁주렁/이명선 작곡가 노을작사상-등대의 노래/오지현 작사가

 

<사진 첨부-8회 노을동요제 대상 수상팀 울산 다온소리중창단 : 1>

 

동요 노을의 출생 배경

 

동요 노을1984년 최현규(서울대학교 음대 졸업) 선생의 곡에 가사를 붙여 만든 곡이다. 이 곡은 평택군 평택읍 군문리(현 평택시 군문동) 안성천 군문교 앞에서 팽성읍 대추리 방향 소사벌의 너른 들판을 붉게 물들인 노을을 배경으로 하여 만들어졌다.

이 동요로 평택성동초등학교 6학년 권진숙 학생이 19842MBC창작동요제에 참가해 대상의 영예를 안았으며, 20년이 흐른 2004년 대한민국 국민이 가장 좋아하는 동요 선호도 조사에서 당당히 1위에 선정됐으며, 현재까지 전 국민이 애창하고 아끼는 동요로 사랑받고 있다.